오늘의 이슈
2017/07/11
삼성그룹
삼성그룹주의 시가총액이 올해 상반기에만 96조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그룹주 16개 종목 전체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364조4천778억원에서 지난 10일 460조5천264억원으로 96조487억원(26.35%) 늘었다. 시총 증가에는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의 역할이 컸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253조5천42억원에서 317조9천164억원으로 64조4천123억원(25.41%) 증가해 삼성그룹주 시총 증가분의 67.06%를 채웠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삼성엔지니어 10,550 ▲400 +3.94% 바로가기
  • 삼성SDI 433,500 ▲12,500 +2.97% 바로가기
  • 삼성중공업 5,330 ▲110 +2.11%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삼성 합병·승계 의혹' 이르면 오늘 결론…이재용 기소 유력 2년 가까이 이어온 '삼성 합병·승계 의혹' 수사의 마무리가 임박했다. 검찰은 오는 3일로 예정된 인사 발령 이전에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고 사건을 매듭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르면 이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관계자들의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수사팀은 이 부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삼성 임원들에 대한 '불구속...[→자세히보기] 2020/09/01
  • 보험업법 개정안에 증시도 주목…삼성생명 주가 요동 주식시장에서도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 통과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각하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생명의 주가는 전일 대비 5.51% 오른 5만9400원으로 마감했다. 지난 10일 12% 이어 이틀만에 다시 급등한 것이다. 삼성생명 주가는 지난 한달간 32% 뛰어올랐다. 증권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이용우 의원이 보험사의 계열사 주식 취득 한도를 취득원가가 아니라 시장가격으로 산정하는 내용을 담은 보험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게 모멘텀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삼성생명은 약 20조원 규모의...[→자세히보기] 2020/08/13
  • 검찰, 삼성물산 공격했던 엘리엇 '보고의무위반 무혐의' 결론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삼성물산의 지분을 몰래 대량 보유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는 지난달 25일 엘리엇의 대량보유 보고의무위반 혐의 등에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 혐의 사실을 인정할 만한 점을 발견하지 못해 불기소처분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2016년 2월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은 엘리엇이 2015년 삼성물산 지분...[→자세히보기] 2020/06/30
  •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삼성 경영 정상화 분수령(종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기소 타당성 여부를 판단할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26일 열린다. 이날 결정될 위원회 권고의 강제성은 없지만 지금까지 검찰이 이를 거스른 적이 없다는 점에서 결론에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전대미문의 글로벌 경제위기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삼성 총수'의 운명을 판가름할 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우리 경제에 초대형 불확실성 악재가 추가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삼성은 물론 재계와 법조...[→자세히보기] 2020/06/26
  • 한숨 돌린 이재용…'뉴 삼성' 혁신 고삐 죈다(종합)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한 차례 큰 고비를 넘긴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최근 이어온 ‘뉴 삼성’으로의 혁신 행보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9일 오전 2시께 “불구속재판의 원칙에 반해 피의자들을 구속할 필요성 및 상당성에 관해서는 소명이 부족하다”며 검찰이 청구한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함께 청구된 최지성 옛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김종중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의 구속영장도 모두 기각됐다. 삼성은 이날 영장 기각 직후 ‘법원 판단에 대한 입장’을 변호인 일동...[→자세히보기] 2020/06/09
1 2 3 4 5